여성가족새소식

HOME > 여성가족 > 여성가족새소식
게시물검색
초기화

60년대 이후 인천여성의 삶

1960년대 이후 진행된 공업화 정책에 따라 우리나라는 눈부신 경제발전을 하게 된다. 민주주의적인 교육의 실시에 따라 고학력 여성이 대폭적으로 증가하고, 산업화에 따른 도시화의 진전으로 핵가족화가 촉진되어 대가족제도가 서서히 붕괴된다. 또한 정부의 인구 억제정책에 따른 가족계획 실시로 여성의 조기단산과 가족규모의 소형화에서 중년이상의 여성 유휴인력이 증가되고, 여성의 역할에 대한 재평가와 이에 따른 여성의 사회진출의 기회가 증가되는 등 여성의 지위는 놀라울 정도로 향상된다.

  • 2013-10-11
  • 여성정책과

해방과 60년대 이전까지의 여성

1945년 8월 15일 조국이 해방되면서 여성의 삶은 획기적으로 변화한다. 미군정을 거쳐 대한민국 정부가 창건되고, 6.25사변을 겪는 소용돌이 속에서도 서구의 민주주의 제도와 평등의식이 광범위하게 도입되면서 정치, 경제, 사회등 모든면에 커다란 변화가 왔음은 물론이거니와 여성의 사회참여가 높아지면서 여성의 권리는 빠르게 신장되었다.

  • 2013-10-11
  • 여성정책과

해방이전의 인천여성의 삶과 역사

인천이라는 지역 명칭은 조선조 태종 13(1413)년 처음으로 등장한다. 이 곳은 비류(沸流)의 도읍지로 최초의 이 고을 명칭은 미추홀이었다. 그 후 삼국시대에 이르러서 고구려는 이곳에 매소홀현(買召忽縣)을 두었고 고려시대에는 인주(仁州)로도 불리었다. 고려시대 최대 벌족인 인주 이씨의 본거지가 인천이었고, 왕의 외향(外鄕)이거나 왕비의 내향(內鄕)이어서 가문의 영광과 함께 인천은 번성해 갔고 그 명칭도 인주, 경원군(慶源郡),경원부(慶源府)로 된다. (인천직할시사편찬위원회, 상권, 1993).

  • 2013-10-11
  • 여성정책과

인천여성 발전사

자아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갖는 존재이며 타인과의 상호작용을 통하여 성장해가는 사회적 존재이다. 그러나 오랜 동안 가부장적인 사고방식에 따라 여성은 무시되어 왔고, 여성 스스로에게도 남성에 대한 깊은 열등의식을 심어 주었다. 이제 21세기로 들어서서 인천에서의 지나간 여성의 삶을 되돌아 보고 이를 바탕으로 하여 미래로의 그리고 세계로의 여성의 도약을 다짐하는 일은 충분히 가치 있는 일이라 생각된다. 인천여성의 삶을 해방 이전까지, 해방 이후부터 60년대 이전까지 그리고 60년대 이후로 구분하여 서술하고자 한다

  • 2013-10-11
  • 여성정책과

여성정책 5개년 계획

남녀 평등 사회에 대한 지향은 1979년 UN총회의 '여성차별철폐협약' 채택을 통해 가시화되기 시작하였으며, 1995년 제 4차 세계여성회의에서 북경행동강력을 채택하여 여성발전을 위한 효과적인 이행을 촉구하게 되었다. 우리나라는 1984년 여성차별철폐협약에 가입하였으며 이후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여성발전을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 2013-10-11
  • 여성정책과

사물인터넷(IoT) 기술기반 지능형 안심폰 지원

○ 지원대상 : 거동이 불편하고 보호가 필요한 홀로사시는 어르신(노인돌봄기본서비스 대상자) ○ 지원내용 -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안심폰 보급 및 통신비 지원 -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대상자와 생활관리사간 연계 서비스 지원 (영상통화 및 안심폰으로 동작 감지 등을 이용한 실시간 움직임 파악, 말벗 서비스 등) ○ 시행시기 : 2019년 하반기

  • 노인정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