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문화운동

HOME > 안전 > 안전문화운동
안전 safe이미지

안전문화운동 추진 인천광역시 협의회 블로그

안전문화운동 추진 인천광역시 협의회 블로그를 안내합니다.

  • 2016-07-08
  • 안전정책과

안전문화운동이란

안전문화의 개념 안전문화란 일반적으로 국민생활 전반에 걸쳐 안전에 관한 태도와 관행·의식이 체질화되어 가치관으로 정착되도록 하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나라는 고도의 압축성장을 이루는 과정에서 '95년도에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와 같은 일련의 대형사고를 겪게 되었으며, 이때부터 안전에 대한 높아진 국민들의 관심과 더불어 정부차원의 안전문화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우리사회의 안전의식 내지 안전에 대한 가치관의 미성숙이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진단하고 그에 대한 처방으로 나타난 것이 안전문화운동입니다.

  • 2016-07-07
  • 안전정책과

지역자율방재단 활동

지역자율방재단 활동의 필요성 및 구성현황

  • 2016-07-06
  • 재난대응복구과

성인 심폐소생술

심장이 멎어 있는 경우 인공적으로 심장을 압박하여 심장이 혈액을 순환시킬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의식을 잃은 희생자를 발견하였을 경우, ① 심정지임을 확인하고 ② 도움 및 119에 신고 요청 ③ 가슴압박을 30회 시행한다

  • 2016-07-06
  • 안전정책과

[안전문화운동 실천방안] 교통

교통에 대한 일반상식 - 사람의 모든 행동은 자신의 의식이나 습관에 달려 있으며, 안전운전 행동 역시 운전자의 마음이 얼마나 안전운전을 할 수 있는가에 달려있다. 사람의 운전하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의 마음가짐을 짐작할 수 있고 마음의 상태를 보면 운전 상태를 알 수 있다. 운전자는 자신의 운전술을 기르는 데 치중하는 것보다 안전운전의 마음가짐부터 연마하는데 더욱 힘써야 한다.

  • 2016-07-06
  • 안전정책과

[안전문화운동 실천방안] 가스

가스에 대한 일반상식 가스는 공해가 없고 사용이 편리한 연료이기 때문에 그 사용량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자칫 부주의로 사고가 나면 실로 엄청난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 가스를 사용하기 전에 그 특성과 사용법을 익혀 가스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 2016-07-06
  • 안전정책과

[안전문화운동 실천방안] 전기

전기에 대한 일반상식 •전기란 움직이지 않을 경우에는 별로 소용이 없지만 일단 움직여서 전류가 되면 여러가지 작용으로 우리 생활에 도움을 준다. •전기는 아주 미세한 입자로서 플러스(+)전기와 마이너스(-)전기가 있는데 이 작은 입자가 빛도 만들고 열도 나게 한다. •전기의 속도 : 전기가 이동하는 속도는 매우 빨라 빛의 속도와 같다. 즉 1초에 30만Km를 갈수 있어 지구를 7바퀴 반이나 돈다. •전기의 흐름 : 물의 흐름과 물의 흐름이 수압이나 파이프 크기에 따라 물의 흐름이 다르듯이 전기도 전압과 도선의 굵기·길이·재질에 따라 흐르는 양이 변한다.

  • 2016-07-06
  • 안전정책과

[안전문화운동 실천방안] 화재

전기화재는 이렇게 피합니다. •가정용 배전반의 퓨즈는 전기용량이 조금만 넘쳐도 끊어지게 되어 있다. 사람이 무리하면 피곤한 것과 같은 이치다. 퓨즈를 철사로 연결하는 것은 피곤해도 계속 일하라는 것과 같다. : 비상시 플러그 근처의 기구, 코드 연결코드를 검사하고 필요시 수리나 교환함, 퓨즈 교체시 규격품으로 •장식용 소형전구를 오래 켜두면 열이 발생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정전시에는 사용하지 않는 전기기구는 플러그를 콘센트에서 뽑아 두는 것이 좋다. : 정전사고가 아닌데 정전되었을 경우 전기코드를 뽑고 퓨즈와 차단기를 확인한다.

  • 2016-07-06
  • 안전정책과

[안전문화운동 실천방안] 놀이터

미끄럼틀에서 지켜야 할 놀이수칙 •가. 미끄럼틀◦차례를 기다리면서 한 사람씩 앞으로 내려온다. ◦엎드려 타거나 서서 타면 안 된다. ◦내려온 뒤에는 다른 사람과 부딪치지 않도록 빨리 비켜준다.

  • 2016-07-05
  • 안전정책과

2016년 안전문화 홍보 리플릿

각종 안전문화 홍보 활동에 활용할 홍보 리플릿입니다.

  • 2016-05-11
  • 안전정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