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HOME > 환경 > 기후변화

인천시, 온실가스 감축률 3년 연속 1위…기준배출량 대비 54.6%↓ (2018. 11. 1.)

인천시, 온실가스 감축률 3년 연속 1위…기준배출량 대비 54.6%↓ (2018. 11. 1.)
제목 인천시, 온실가스 감축률 3년 연속 1위…기준배출량 대비 54.6%↓ (2018. 11. 1.)
담당부서 녹색기후과
작성자 김세미
이메일 baby7379@korea.kr
조회 505
전화번호 032-440-8594
내용
 

인천시, 온실가스 감축률 3년 연속 1위…기준배출량 대비 54.6%↓



인천시가 3년 연속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시는 31일 환경부 주최로 열린 '2017년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운영성과 보고대회'에서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 

시는 기준배출량(2만9993t CO2-eq) 대비 54.6%(감축량 1만6363t CO2-eq)를 줄여 목표관리제 대상 623개 기관 중 가장 높은 감축 실적을 기록했다. 

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는 이산화탄소에 대한 온실가스의 복사 강제력을 비교하는 단위로 해당 온실가스 양에 지구온난화계수를 곱해 산출한다.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를 기준배출량 대비 30% 이상 감축하기 위해 매년 목표를 설정하고 이행하는 제도다.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243곳), 광역 교육청, 공공기관, 지방공사·공단, 국공립대학 등 전국 623개 기관이 평가대상이다. 

지난해 감축 목표율은 기간별 24%였으나 공공부문 전체 평균 감축율은 18.3%, 지자체 평균은 21.7%에 그친 가운데 인천시의 54.6%는 월등한 실적이다. 이 결과 인천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전국 지자체 243곳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시의 온실가스 감축률은 2015년 39.6%, 2016년 43.5%, 2017년 54.6%로 매년 높아지고 있다.

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신재생 발전시설 설치, LED 조명기기 교체, 고효율 설비 개선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은 GCF(녹색기후기금)를 유치하고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가 승인된 도시로서 글로벌 기후 중심도시를 지향하고 있다"며 "공공영역에서 지속적인 온실가스 감축에 솔선수범해 지역 전체로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작성일 2018-11-02
첨부파일


다음글
제24차 인천 녹색기후아카데미 개최 안내
이전글
IPCC,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 만장일치로 채택(2018. 10. 16.)
목록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평균 0 점 / 0 명 참여]
  • 참여

OPEN 공공누리 마크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조건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기후변화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