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녹지

HOME > 환경 > 공원녹지

멸종위기종 II급 구렁이, 인공부화 성공!(환경부보도자료, 9.26)

멸종위기종 II급 구렁이, 인공부화 성공!(환경부보도자료, 9.26)
제목 멸종위기종 II급 구렁이, 인공부화 성공!(환경부보도자료, 9.26)
담당부서 녹색기후정책관
작성자 서상원
이메일
조회 335
전화번호 032-440-8593
내용
멸종위기종 II급 구렁이, 인공부화 성공!

▷ 2013년 인공부화 후 3년 만에 신규 개체 증식 성공

▷ 증식·방사로 생태계 조절자 역할 기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구렁이 어미 2마리가 지난 8월 20일과 31일에 각각 12개와 9개를 알을 낳아 총 21마리의 구렁이를 인공부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구렁이 21마리는 평균 40㎝까지 자랐으며, 생육 상태는 좋은 편이다.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구렁이 알의 부화율을 높이기 위해 인공부화기를 자체 제작하여 최적의 환경(온도 27~28℃, 습도 80% 이상)을 유지시켰고, 인공동면장(가로 1m X 세로 1m X 깊이 4m)과 야외 방사장(81㎡)을 조성했다.

치악산사무소는 국립공원연구원, 종복원기술원, 강원대학교 등과 2009년부터 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구렁이 증식·보호에 대한 질병치료, 유전자원 분석 연구 등을 펼쳤다.

지난 2013년 구렁이 12마리를 최초로 인공부화하는 데 성공했으며, 이번 21마리의 인공부화로 3년만에 약 2배에 이르는 결실을 맺었다.

※ 2013년 12마리 구렁이 중 8마리는 폐사하고 현재 4마리 생존

“구렁이 담 넘어간 듯”이란 속담이 있듯이 구렁이는 산림지역, 물가, 인가 등 전국에서 흔하게 볼 수 있었으나, 그릇된 보신문화로 인한 불법 포획과 서식지 파괴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했다.

2012년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다람쥐, 청설모, 쥐와 같은 설치류와 새(알) 등을 주로 먹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뱀이다.

성체의 길이는 2m, 수명은 20년 정도다. 4월 동면에서 깨어나 활동을 시작하고, 5~6월 사이에 짝짓기를 하며, 7~8월에 산란을 한다. 황구렁이와 먹구렁이로 불리기도 하지만 채색의 변이에 의한 것으로 종이 다른 것은 아니다.

서인교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이번에 부화한 구렁이는 자연적응이 가능한 단계까지 인공증식장에서 관리한 후 치악산국립공원 내에 방사할 계획”이라며 “구렁이의 증식·복원사업을 통해 구렁이의 생태계 조절자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성일 2016-09-26
첨부파일


다음글
중앙공원 활성화를 통한 “인천가치 재창조” 시민대토론회 개최
이전글
인천시, 도심 벽면을 푸르게 푸르게
목록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평균 0 점 / 0 명 참여]
  • 참여

OPEN 공공누리 마크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조건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공원녹지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