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소식

HOME > 환경 > 녹색기후기금(GCF) > GCF 소식

[GCF 보도자료] 동계 올림픽, 지구적 협력을 위한 핵심 메시지를 전달하며 개막

[GCF 보도자료] 동계 올림픽, 지구적 협력을 위한 핵심 메시지를 전달하며 개막
제목 [GCF 보도자료] 동계 올림픽, 지구적 협력을 위한 핵심 메시지를 전달하며 개막
담당부서
작성자 추서연
이메일
조회 112
전화번호 032-440-8597
내용 [번역]  https://www.greenclimate.fund/-/winter-olympics-begin-with-key-message-on-planetary-cooperation?inheritRedirect=true&redirect=%2Fwhat-we-do%2Fnewsroom%2Fnews-stories


2018.2.8. - 세 번의 올림픽이 녹색기후기금(GCF)의 본부가 있는 동아시아로 넘어와 연달아 개최되면서, 스포츠와 지속가능성의 연관성도 더욱 분명해졌다.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동계 올림픽은 올림픽의 글로벌 정신을 활용하여 지구의 환경 문제 해결하고자 하는 두 개의 포럼도 함께 열렸다.
이 중요한 논의에는 금요일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많은 고위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우선 평창 포럼은 강원도시자가 준비 개최한 2018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대한민국의 지역 이름을 딴 것으로 “지구와 시민을 위한 새로운 연대”를 만드는 것에 대한 생각을 나눴다. 연세대 반기문 센터에서   주관한 글로벌 지속가능 발전 포럼(Global Engagement & Empowerment Forum on Sustainable Development)은 지속가능 발전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법으로 “사람과 지구를 중심에 둘” 것을 강조했다. 
2018 동계 올림픽 사전 행사로 홍보된 평창 포럼과 글로벌 지속가능 발전 포럼은 지난 수요일 서울에서 열렸고, 세계 전문가들이 기후 행동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통합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평창 포럼에 참석한 GCF 하워드 뱀지 사무총장은 올림픽게임과 기후행동은 우리가 모두 세계 시민임을 일깨운다는 점에서 공통분모를 가진다고 말했다.
“동계 올림픽 선수들이 올림픽 정신으로 하나가 되어 기량을 겨루는 동안, 국가들도 함께 모여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사무총장은 글로벌 지속가능 발전 포럼 본 회의에 참석하여 GCF가 핵심 지원군 역할을 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기후변화 감축과 적응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다는 지속가능 발전목표를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GCF 포트폴리오의 많은 혁신적 사업들은 환경 보호와 경제 발전이 양립할 수 있는 창의적인 방법이   존재함을 분명히 보여준다.”
유엔의 반기문 전 사무총장과 안토니오 구테헤스 현 사무총장도 두 포럼에 모두 기조연설자로 참석했다.
GCF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194개 당사국이 설립한 기구로 100억 달러 이상의 초기 공약을   이끌어낸 바 있다. 대한민국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현재 53개 사업 포트폴리오(26억 달러 규모)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저배출과 기후 회복력 있는 발전을 지원한다.  
평창에 모인 동계 스포츠 선수들을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이번 세기 말이 되면 동계 올림픽 이전 개최지였던 21개 도시 중 동계 올림픽을 다시 개최할 수 있을 만큼 추운 곳은 단 8곳밖에 되지 않을 것이란 최근 연구도 있었다.
GCF 이사회는 2월 말 모여 개도국 지원을 위한 사업을 심의하고 확대할 예정이다.
 
작성일 2018-03-30
첨부파일 20180208_동계 올림픽 지구적 협력으로 개막.pdf 


다음글
[GCF 보도자료] GCF 이사회 기후 감축, 적응 지원에 10억 달러 이상 승인
이전글
[GCF 보도자료] GCF 파트너와 동료 여러분께
목록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평균 0 점 / 0 명 참여]
  • 참여

OPEN 공공누리 마크 – 출처표시 조건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GCF 소식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